빛을 잇는 손




이석영 선생 6형제와 

21세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후손6명이 서로 손을 마주잡은 모습으로

새로운 시대를 이끌어가는 한민족의 기상과 다짐을 상징하는 조각품 입니다.


고난과 역경의 시간을 지나 아무도 알아주지 않은 채

역사 속으로 쓰러져 버린 독립을 향한 의지의 정신이

이제 우리를 이곳에 바로 서게 하는 큰 힘이 되어

역사와 미래를 비추고 있음을 의미합니다.


' 빛을 잇는 손 '을 이어 갈 6명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후손은

박세리, 박찬호, 조수미, 원혜영, 이종찬(이석영 선생 후손)님을 

비롯해 21세기를 이끌어 나갈 우리 모두의 손으로 결정 되었습니다.